이전으로

내포 자미원(紫微垣)에 대한 소고(小考)

자미원이란 그 혈(穴)의 특성(特性)상 다음의 하나로 분류(分類)된다.

1. 하늘의 자미원의 형상(形象)이 그대로 땅에 드리워 진 곳
2. 혈(穴)의 소응점(召應點)이 하늘의 자미원자리 중 그 주인(主人) 되는 자리인 곳
3. 혈의 본연(本然)의 성격(性格)이 자미원인 곳

그런데, 통일신라시대에 당(唐)나라의 양태진(楊太眞) 도인(道人)이 말한 이래 충청도 내포 지구에 있다는 자미원은 위의 세가지 조건(條件) 중 1이나 2가 아님은 분명(分明)한 것 같다.

분류 1의 조건에 따르면 하늘의 자미원 형국(形局)을 갖춘 곳 - 즉, 별의 광도(光度)를 산 크기에 대입(代入)시키고 별의 위치 및 배치형태를 주변(周邊)의 산세(山勢)로 배치(配置)시켜 볼 때 자미원은 그 자체(自體) 뿐만이 아니라 그 둘러싼 주변(周邊) 산세도 하늘의 28수의 위용(偉容)을 갖추고 있어야 하는데 이 정도의 산세를 가진 곳은 내포 지구에서 찾아 볼 수가 없기 때문이다.

분류 2의 조건을 갖춘 곳은 있겠는가?
당나라의 양도사가 말했을 시(時)는 있을 수도 있었겠으나, 근래(近來)에 손모 도인이 아직 때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음은 손모 도인이 말한 자미원은 분류2의 조건상 내포 자미원혈(穴)의 하늘소응점이 현재(現在)는 이곳의 자미원 자리가 아님을 간접적(間接的)으로 시사(示唆)하는 바가 있다.

분류3의 조건을 갖춘 곳은 있겠는가?
필자(筆者)의 견해(見解)로는 기에너지 고유의 파워로 볼 때 분류3의 조건을 갖춘 곳이 내포 지구에 존재(存在)하리라 확신(確信)한다.

필자는 내포 지구중 특히 서산(西山)지역 태안(泰安)과 대산(大山) 사이의 가로림만 안쪽 지역을 눈여겨보고 있다.

이 지역 반도의 생김새가 형기상(形氣上)으로 한반도의 생식기(生殖器) 형상(形象)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생식(生殖)을 하려면 생식기(生殖器)에 양기(陽氣)가 가득 차는 법, 이 지역의 형기상 양기(陽氣)가 성(盛)할 수밖에 없는 이유(理由)이다.

필자도 이 지역 인사(人士)의 초청(招請)으로 이 지역에 일을 나가 살펴본 결과 이 지역의 기(氣)가 성(盛)하고 다수(多數)의 혈(穴)이 있음을 확인(確認)한 바 있다.

그리고 이 지역에 현재(現在)도 다수의 중국지관들이 현지(現地)에서 활동(活動)하고 있음도 현지(現地) 주민(住民)들로부터 들은 바 있다.

필자는 이와 관련하여 팔봉면(八峰面)과 지곡면(地谷面)을 주시(注視)하고는 있으나 속칭 자미원 자리에는 큰 의미(意味)는 두지 않고 있다.

필자는 기(氣)에너지가 강력(强力)하나 생명력(生命力)이 짧아 그 여운(餘韻)의 빛이 짧게 발하는 것보다는 우선 사람됨을 강조(强調)하고 싶다. 사람됨이 되면 혈이 그 본연의 크기도 커지고 에너지 또한 강력해지며 그 소응은 때가 되면 하늘의 중심점(中心點)도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혈의 크기나 기에너지나 그 발복(發福)과 관련(關聯)되는 소응점은 그 혈의 이해관계인들과 관련하여 하늘에서 정하여 주기 때문인 것이다.

누차 얘기하지만 명당이 없다고 한탄하지 말고, 자신들이 참사람이 되지 못함을 아쉬워해야 할 것이다.

"혈은 주변에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다만 사람다운 사람이 없을 뿐이다."

부언(附言)하여 한마디 더 하자면 대원군(大院君)에게 덕산(德山)의 남연군묘를 잡아준 정만인(鄭萬人)이 말한 바 있듯이 내포의 자미원(紫微垣) 자리는 '해인(海印)을 지니고 가야 벼락을 맞지 않는다'는 말에는 동감한다.

해인(海印)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필자는 이미 얘기한 바 있다.
본연(本然)의 기(氣)가 자미원 정도(程度)라면 "해인풍수도(海印風水道)"를 터득한 자만이 이에 관여(關與)할 자격(資格)을 갖추었다고 보여지기 때문이다.


海 印 風 水
착한 마음이 명당을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