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말씀

"사회생활 틈틈히 정진을 하고 계신다니 그 정성이 부럽습니다.
바다 이야기를 한번 해 볼까 합니다.
바다에 파도가 치고 있습니다.
인연에 의하여 잠시 일어났다 가라 앉을 파도라는 이 존재는 - 자기가 파도인 줄만 알고 인연에 의해 잠시 일어났다 가라 앉는 생노병사에 의한 자신의 존재가 무기력하게만 느껴집니다.
또 옆에서 다른 큰 파도가 자기를 덥쳐 자신의 존재를 위태롭게만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파도가 자신의 진아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진아 - 곧 자신이 바다임을 깨닫게 되자 자신아님이 없음을 알게되어 이런 고통의 문제를 해결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도 어찌보면 천지라는 바다의 파도와 같은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우리의 진아 - 곧 천지라는 바다를 깨닫기 위해선 파도라는 의식, 자아라는 개념을 지워나가야겠지요.
저의 견해론 "비움"이란 이 자아개념의 비움입니다.
요가의 차크라의 단계적 진전도 어찌보면 이 "비움"이란 개념의 성취도 이겠지요.
"자아라는 개념" "나라는 개념"을 쌓아 나가는 수련은 바다에 이는 큰 해일이 되어 파도라는 개념에서의 성취도도 있고 신통묘용한 능력을 가질지라도 결코 바다라는 진아는 발견하지 못 하고 큰 파도의 하나로써 인연에 의하여 다시 가라앉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쌓는 수행" 보다 "비움의 수행"이 정도라 하여 지금까지 전하여 온 것 이겠지요.
그런데 여기에 주의점도 있습니다.
원효성사께서 비유하여 말씀하셨듯이" 바다물은 바다물인데 바가지 위에 담겨져 바다 위에 떠 있는 바다물"입니다.
이 바다물이 완전한 바다물이 되기 위해선 자아라는 바가지를 깨야만이 완전한 하나의 바다물이 될 것입니다.
전에 제가 = 묻고 답하기2에 (수련에도 단계가 있습니다 - 그 것이 바로 차크라입니다 편에 언급한 바 있음) 말씀드린 바 있듯이 지식으로 모든 것이 이해되는 단계는 중단전이 깨져 제5차크라(지무생사의 경지)에 도달함이지 완전한 합일은 아닙니다.
진아와의 완전한 합일은 이 바가지가 깨짐(체무생사의 경지) - 즉 몸이 알에서 깨어나는 것입니다.
이때서야 어찌보면 참공부의 시작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사람공부 내용은 인편에 정리해 놓았습니다.
이미 선인들이 미리 가신 길이지만 제 나름대로 체계적으로 해설해 놓았으니 많은 참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본인의 수행경지는 차크라편을 참조하세요.
"비움"의 공부가 진공부입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