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천문연구원(원장: 박필호)은 6월 6일(수) 오전 7시 9분 38초부터 오후 1시 49분 35초까지

우리나라 전역에서 금성이 태양을 통과하는 현상을 관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 금성은 태양계의 행성 중에서 지구와 그 크기가 가장 비슷한 행성이지만(지구 크기의 0.95),

태양과 비교한다면 작은 점에 불과하다.

이런 금성이 태양을 가로지르는 드믄 현상을 관측할 수 있다.

이전 금성의 태양면 통과는 1882년 12월 6일과 2004년 6월 8일이었고,

다음 통과는 2117년 12월 11일과 2125년 12월 8일이다.

더욱이 이번 현상은 우리나라가 전 과정을 관측할 수 있는 세계에서 몇 안 되는 나라중 하나이다.

(유럽과 북미 지역은 일부 진행시간만 관측 가능.

2004년 6월 8일은 전국적으로 비가오거나 흐려서 관측이 거의 불가능했음)

 

○ 금성은 태양을 중심으로 지구보다 안쪽을 공전하는 행성이다.

따라서 종종 이러한 현상이 일어날 거라 생각되지만 금성의 공전궤도와 지구의 공전궤도는

약 3.4도 기울어져 있다. (태양의 크기는 0.5도)

따라서 지구-금성- 태양이 같은 방향에 있다고 하더라고 매번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지는 않는다.

 

○ 금성의 태양면 통과 현상은 천문학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금성이 태양 표면을 통과하는 과정을 연구하면 멀리 있는 별 주변을 공전하는

외계행성 탐색 연구에 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별 주위를 공전하는 행성이 별 앞쪽을 지나갈 때 생기는 별빛의 미세한 밝기 변화를

포착하는 방식은 외계행성탐색의 중요한 방법이다.

2009년 천문연이 발표한 ‘두 개의 태양을 가진 외계행성 발견‘ 논문은

지난 2년간 미국 천문학회지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5편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 이번 현상을 관측하기 위해서는 태양빛을 줄여주는 태양필터를 사용해야한다.

특히 쌍안경이나 천체망원경을 통해 직접 태양을 보는 것은 상당히 위험하다.

용접용 마스크 유리나, 여러 겹의 셀로판지를 CD에 겹쳐서 보는 방법도 가능하다.

은박지 등에 바늘구멍을 내고 적당한 거리로 초점을 맞춰 흰 종이에 투영해서 보는 방법도 있다.

 

○ 한국천문연구원은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최은철)과 함께 6일 과천과학관에서

금성의 태양면 통과 관측 행사를 진행한다.

 

※ 관련 사이트 : 2012년 금성 태양면통과 (http://www.kasi.re.kr)

 

----------------------------------------------------------------------------------------------------------

□ 문의 : 한국천문연구원 대외협력실   이서구 홍보팀장 042-865-2005

 

 

[첨부 1] 관련사진


[그림 1] 금성의 태양면 통과 현상을 관측할 수 있는 나라. 한국을 비롯해서 인도네시아일부,

중국 동부, 러시아 일부, 일본, 알라스카 등 일부 나라에서 만 전 과정을 볼 수 있다.

 


[그림 2] 금성의 통과 주요 시각

 


[그림 3] 자세한 통과시각과 금성, 태양의 좌표. 우측 아래의 시간표가 주요한 시각이다.

중심 아래의 ‘각거리 자’는 지구에서 보았을 때의 하늘에서의 크기를 비교할 수 있는 스케일이다.

태양의 지름은 약 30분각이다.

 (1도는 60분. 시간의 분, 초와 구분하기 위해 분각, 초각을 사용한다.)

 


 

 

 

 

 

 

 

                   * 해인풍수 인용

이 게시물을..